김건희 교수, 카카오 초지능연구센터에 참여

카카오는 지난 7일 서울대, 카이스트, 아산병원 등 학계 전문가들로 구성된 딥러닝 연구 그룹 ‘초지능 연구센터(Center for Super-intelligence)’를 지원하기 위해 산합혁력을 체결했다고 10일 밝혔다.

박종헌 서울대 산업공학과 교수(왼쪽)와 임지훈 카카오 대표가 협력 체결 후 악수를 하고 있다. /카카오 제공 ▲ 박종헌 서울대 산업공학과 교수(왼쪽)와 임지훈 카카오 대표가 협력 체결 후 악수를 하고 있다. /카카오 제공박종헌 서울대 산업공학과 교수가 총괄을 맡은 연구센터는 50명 규모로 조성될 예정이다. 이번 협약을 통해 카카오를 비롯한 각 대학과 병원은 문자, 음성, 이미지, 영상 데이터 전반에서 딥러닝 관련 공동 연구를 진행한다. 강화 학습, 비지도 학습, 신경망 학습 최적화 등에 관한 인공지능(AI) 원천 기술 개발을 위한 협력이다. 카카오는 이를 위해 관련 시설이나 자본, 개발 인력 등을 지원할 예정이다.

연구센터는 우선 ▲이미지나 동영상으로부터 자동으로 상황에 맞는 대화를 생성하는 기술 ▲엔드투엔드(End-To-End)방식 음성 인식, 합성 및 화자 인식 기술 ▲텍스트로부터 개인화된 스타일로 음성을 합성하는 기술 ▲의료 영상 데이터를 분석해 질병을 판독하는 기술 등 총 7가지 연구과제를 선정해 본격적인 기술 개발을 추진할 계획이다.

초지능 연구센터 1단계 과제에는 박종헌 서울대 산업공학과 교수, 김건희 서울대 컴퓨터공학부 교수와 송현오 교수(부임 예정), 이교구 서울대 융합과학기술대학원 교수, 오혜연 카이스트 전산학과 교수와 강완모 카이스트 수학과 교수, 김남국 울산대 의대 교수 등 그간 딥러닝 분야에서 연구 활동을 해온 교수진들이 참여한다.

김병학 카카오 AI 부문장은 “카카오와 초지능 연구센터는 인류의 삶에 실질적인 도움을 줄 수 있는 AI 기술 개발을 지향하고 있으며, 이를 위해 국내외 유수의 전문가 그룹들이 모여 활발한 연구 활동을 펼칠 수 있는 토대를 만들어 갈 것”이라며 ”이번 협력을 통한 연구 성과들을 다양한 서비스, 콘텐츠들과 결합해 실생활에서 AI 기술을 사용자가 체감할 수 있도록 하겠다”라고 말했다.

박종헌 초지능 연구센터 총괄 연구책임자인 교수는 “빠른 속도로 발전하는 딥러닝 분야는 단독 연구보다 개방, 공유, 협업에 기초한 집단 연구 형태가 필요하다”며 “기술 성숙도 및 이론에서 아직 초기 단계인 만큼, 이번 산학협력을 통해 카카오의 인프라와 빅데이터 자원을 기반으로 개방형 연구(오픈 리서치) 장점을 살리면 AI 기술 발전을 선도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Monday, April 10th 20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