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나드 에거 교수, 서울대 공대 '신양공학학술상' 수상

서울대 공대(학장 이건우)는 ‘2016년 신양 공학 학술상 시상식’을 개최한다고 28일 밝혔다. 시상식은 28일 12시 30분 서울대 엔지니어하우스 대강당에서 열린다.

2016년 신양 공학 학술상 수상자는 교육분야 건설환경공학부 황진환 부교수, 학술분야 기계항공공학부 차석원 교수, 산업공학과 이재욱 교수, 재료공학부 장호원 부교수, 산학협력분야 전기정보공학부 하정익 부교수, 컴퓨터공학부 Bernhard Egger 부교수 총 6명이다.

신양 공학 학술상은 서울대 공대 동문인 태성고무화학㈜의 창업자 故 정석규 신양문화재단 이사장이 젊은 교수들을 위해 대학발전기금에 출연하여 제정한 것으로, 정 이사장의 호를 따서 명명됐다.

이 상은 서울대 공대에서 정교수 및 부교수로 승진하는 49세 미만의 젊은 교수들 중 업적이 가장 뛰어난 교수를 선발하여 시상한다. 2005년 처음 제정되어 올해가 12회째로, 올해까지 총 70여 명의 30, 40대 젊은 교수들이 상을 받아 연구활동과 사기진작에 큰 도움이 되고 있다.

한편 신양 공학 학술상을 제정한 故 정석규 이사장은 1952년 서울대 화학공학과를 졸업한 후, 50여 년 간 태성고무화학㈜을 키우고 운영해왔다. 지난 2001년에는 해당 회사를 매각한 자금으로 신양문화재단을 설립했으며, 서울대에 첨단 정보검색실과 열람실을 구비한 신양학술정보관 I호관, II호관, III호관을 건립하고 기증한 바 있다.

2005년부터는 신양문화재단을 교내에 있는 신양학술정보관으로 이전하여 본격적인 장학사업을 펼치다가 지난 2015년에 85세로 작고했다. 현재 신양문화재단은 서울대에서 운영하고 있다.

2016년 12월 28일 수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