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욱 교수, 10년간 최다 피인용 논문상 수상

서울대 공대(학장 이건우)는 컴퓨터공학부 이재욱 교수가 반도체 회로 설계 분야의 최고 컨퍼런스중 하나인 ‘IEEE 초고집적 회로 심포지엄(IEEE Symposium on VLSI Circuits, 이하 VLSI 심포지엄)’에서 ‘10년간 최다 피인용 논문상(10-Year Most Frequently Cited Paper Award)’을 수상했다고 5일 밝혔다.

VLSI 심포지엄은 IT분야 세계 최대 학술단체인 미국 전기전자공학회(IEEE)에서 주관하는 반도체 회로 설계 분야의 최고 권위의 학술대회이다. 이 상은 학술대회 창립 30주년을 맞이하여, 지난 2000년부터 2009년까지 10년간 발표된 900여편의 논문 중 가장 많이 인용된 논문에 수여된다.

수상 논문은 이 교수가 2004년 6월 VLSI 심포지엄에 제 1저자로 발표한 “A Technique to Build a Secret Key in Integrated Circuits for Identification and Authentication Applications”으로, 이듬해 출판된 저널 논문 등을 포함하여 총 1,000회 이상 인용되었다.

논문은 컴퓨터 보안을 위해 복제할 수 없는 비밀 키(Secret key)인 ‘Physical Uncloneable Function(PUF)’를 생성해주는 회로기술에 대한 내용이다. 해당기술은 최근 일본 캐논사의 카메라 정품인증을 위한 RFID 태그와 삼성전자의 IoT 프로세서의 보안 강화를 위해 적용되는 등 널리 활용되고 있다.

이 교수는 “연구자로서 매우 영광스러운 수상이다. 후속연구를 통해 PUF 기술을 더욱 발전시켜 주신 전 세계의 모든 연구자들께 감사드린다”라고 수상 소감을 밝혔다.

한편 시상식은 오는 6월 6일 일본 교토에서 열리는 VLSI 심포지엄 30주년 기념식에서 이뤄진다.

2017년 5월 29일 월요일